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서울디자인올림픽이 ‘서울디자인한마당’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올림픽하면 떠오르게 마련인 ‘선의의 경쟁’을 넘어 디자인 관계자는 물론 시민이 한데 어울릴 수 있는 축제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개최까지 100남짓한 시점에서 행사 계획을 공개한 ‘서울디자인한마당 2010(Seoul Design Fair)’. 총감독인 최경란 국민대 교수의 진두지휘로 성공적인 개최 준비에 여념이 없는 서울디자인한마당이 과연 어떤 모습으로 나타나게 될지 함께 살펴보자.


오는 9월 17일부터 10월 7일까지 21일간 개최될 서울디자인한마당은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라는 주제 아래 기업, 디자이너, 학생, 시민 모두 배우고 즐기며 사고 팔 수 있는 디자인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지난 2년간 디자인에 대해 시민들과 형성한 공감대를 토대로 디자인 산업을 통한 경제성장을 실현하는데 중점을 두고자 한다.



이번 서울디자인한마당은 잠실종합운동장과 4대 디자인 클러스터(마포 홍대∙동대문 DDP∙강남신사동지구, 구로디지털단지)를 중심으로 개최된다. 잠실에서는 컨퍼런스∙전시회∙공모전∙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지고, 각 클러스터에서는 기업과 디자이너들이 지역별 특성에 맞게 자체적으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서울시가 이를 지원하는 형식으로 추진되어 향후 디자인산업 발전토대를 마련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디자인 산업을 통한 경제 활성화, 마켓기능 강화 및 기업 비즈니스 지원 등을 위해 서울디자인마켓이 열린다. 해외 디자이너와 브랜드가 참여하는 마켓에서 디자이너들은 자체 브랜드와 제품을 홍보, 판매할 수 있으며 시민들은 현장에서 직접 제품을 구매할 수도 있다. 지난해보다 2배 가량 늘어난 200여팀(국내150, 해외50)이 입점할 것으로 기대하며, 이에 따라 판매수익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국내산업전 및 해외산업전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들이 늘어남에 따라 원활한 전시를 위해 국내 및 해외 디자인 산업전 전시공간을 지난해의 2배 수준인 총 4,700m2로 확장하였다. 이 외에도 별도의 비즈니스 라운지를 마련하여 참여기업들의 제품 구매상담 및 취업상담 활동을 도울 계획이다. 국내산업전에는 중소기업 등 88개 기업이 참여하고, 해외산업전에는 G20국가를 중심으로 40개 기업과 25명의 해외디자이너가 참여한다. 이와 함께 기업∙대학∙예비 디자이너∙학생들을 위한 산학교류 프로그램과 함께 인턴십 모집, 현장 인터뷰 지원 등의 다양한 취업연계 프로그램을 마련, 구인구직활동을 돕는다.



한편, ‘서울국제디자인공모전’은 접수마감이 한 달 이상 남은 현재 100여 개국 2,500여명의 디자이너들이 등록, 해를 거듭할수록 국내는 물론 해외 디자이너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6월 1일 기준, 참가등록자 총 2,457명 중 절반 이상이 해외 참여자로, 150여명에 불과하던 지난해에 비해 해외 비중이 크게 늘었다. 해외 디자인 기업들과 함께 해외 유명 디자인 대학의 참여도 눈에 띈다. 특히 대학탐구전에 이탈리아 ‘밀란 폴리테크니코 대학’을 비롯한 10여개 해외 유명 디자인대학에서 참가의사를 밝혀, 국제행사로서의 열기를 더하고 있다. 이 외에도 앞으로의 도시가 지향하는 친환경 관련 각종 이슈를 디자인으로 표현해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를 소재로 디자인, 패션, 악세서리, 이용제도 및 환경분야로 나눠 공모하는「서울국제자전거디자인공모전」을 진행하는 것. 또한, 행사 기간 동안 서울디자인한마당 행사장에 녹색 정원이 들어선다. 참여와 나눔을 실천하는 「그린정원 파노라마」는 25개 자치구와 대학이 참여하여, 잠실 주경기장 1, 2층 관람석 전체 약 29,500석의 공간을 실제 녹색 식물로 가득 채우는 친환경 전시 프로그램이다.
시민들은 행사 기간 중 나눔의 정원에서 다양한 제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으며, 자치구들은 판매를 통해 얻는 수익금을 이웃돕기성금으로 기부하여 나눔을 실천, 진정한 그린디자인의 의미를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의 생활전∙대학 디자인 탐구전 등을 포함한 다수의 전시행사가 친환경을 화두로 연출되고, 대부분 프로그램에서 전시용품 및 작품들은 재활용 가능한 소재가 활용된다.



행사기간 중에는 시선을 사로잡는 전시 외에도 창의적인 인재 양성을 위한 다채로운 디자인 교육 및 체험 행사가 마련된다. 어린이·청소년·공무원·시민 등 원하는 사람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약 10만 명에게 교육 기회가 제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초등학생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아이디어 상상 체험관’은 도슨트(안내원)의 일대일 설명이 곁들여진 놀이와 함께 직접 체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디자인을 경험하고 학습하게 한다. 장난감 디자인 교육․유아 디자인 교육에 정통한 전문 교사가 함께하는 ‘디자인 꿈나무 교실’은 창의적·과학적·통합적 사고를 키워주는 디자인 워크숍으로, 수준 높은 디자인 교육을 제공한다. 또한 ‘시민 디자인 아카데미’는 IT·음악·문학·예술 등의 문화 콘텐츠와 디자인을 결합하여 시민들이 디자인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그 중요성을 깨닫도록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문화 콘텐츠의 각 분야를 대표하는 유명 인사, 연예인 등이 강사로 참여한다.
 ‘디자인서울 국제컨퍼런스’는 9월 17일과 18일, 양일에 걸쳐 ‘모두를 위한 디자인: 경제·나눔·미래’ 를 주제로 열린다. 건축가이자 미래 트렌드 리더로 잘 알려진 영국의 크리스 루브크만(Chris Luebkeman)이 ‘경계를 넘어 미래로(Crossing boundaries for the future)’의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스테파노 지오반노니(Stefano Giovannoni)와 존 우드(John Wood) 런던대학교 교수 등이 이틀에 걸쳐 ‘경제·나눔·미래’의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국제컨퍼런스’에는 최신 디자인 트렌드를 배우기 위해 약 800~1,000여명의 국내외 디자인 전문가와 학생 등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가접수는 7월 5일부터 디자인한마당 홈페이지(http://sdf.seoul.go.kr/)를 통해 받을 예정이다.



2010년 서울디자인한마당은 어울림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만큼이나 그 외형적 변화도 주목할 만하다. 가장 큰 변화를 선보이는 것은 종합운동장 내에 세워지는 주요 전시관이다. 기존의 에어돔 전시장에서 탈피,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이 직접 설계한 조형물 형태의 3개 전시관(Pavilion:파빌리온)이 세워진다. 전시관은 각기 정상(La Punta), ‘화합과 조화(Cohesion & Harmony)’, ‘천·지·인(天·地·人)’의 의미를 가지고 세계디자인수도로서 서울을 표현한다. 서울브랜드전이 열리는 ‘서울디자인관(그라운드 북측)’은 이탈리아의 대표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멘디니(Alessandro Mendini)가 설계하였다. ‘정상(La Punta, 라푼타)’의 의미를 담은 전시관은 상부 부분을 탑 형태로 디자인하여 디자인서울의 위상을 보여줄 계획이다.
 한편, 국내 건축계의 거장 김석철 건축가는 원형, 네모 그리고 세모형태의 전시관에 ‘하늘·땅·사람(天·地·人)’의 의미를 담은 ‘도시디자인관’(그라운드 동측)을 설계한다. 전시관은 하늘·땅·사람의 삼합(三合)으로 이루어낸 세계디자인수도 서울을 표현한다. 또한, ‘화합과 조화(Cohesion & Harmony)’의 의미를 담은 ‘문화이벤트관(그라운드 서측)’은 미국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다니엘 리베스킨드가 디자인한다. 4개의 구조물이 서로 맞물리고 합쳐지는 모양으로 여러 문화가 한 곳에서 어우러지는 서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서울디자인한마당은 디자인 영역의 경계 없이 모든 시민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행사로 관람을 원하는 시민은 국제 컨퍼런스를 제외한 모든 행사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행사의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과 단체들은 서울디자인재단에 문의하면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co.kr)와 서울디자인한마당2010 홈페이지(http://sdf.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에디터 | 정윤희(statchs@hotmail.com)
신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