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Drone Lilly 

출처: www.lily.camera


이제 자신과 자신의 주위를 촬영하고 기록하는 것은 특정한 문화를 넘어 일상 그 자체가 된 것 같습니다. 특정 기술을 가진 사람이 인물이나 풍경을 그리던 것이 카메라를 통해 누구나 쉽게 찍을 수 있게 되었고,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카메라는 사람들과 거의 일체화 되었습니다. 셀카봉은 스마트폰 카메라의 화각 한계를 넘어서기 위한 재미있는 아이템이었고요. 고프로는 기존의 카메라와는 또 다른 새로운 시야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이 모든 결과물은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한계 없이 공유될 수 있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귀결되는 광학기기의 발전방향이 기록장치를 특정한 때에만 손에 쥐는것이 아니라 늘 우리곁에 있게 해 주었다면, 광학기술과 제어기술의 발달은 이제 기록장치를 사람의 손에서 떨어질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바로 드론입니다. 드론을 이용해 이제 물리적 제약에서 좀 더 해방된 영상과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드론은 익숙해질대로 익숙해진 스마트폰 등의 카메라 기기보다 아무래도 진입장벽이 높습니다. 가격은 차치하더라도 공중을 날아다니는 물체를 조종하기란 아무래도 노력이 더 필요합니다. 더더군다나 비행체를 조종하면서 원하는 피사체를 잡고 기록하는 것은 더더욱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본격적인 영상작업을 위한 드론은 드론조종 / 카메라조종, 이렇게 2명이 해당 드론을 운영합니다.

저도 드론은 데면데면하게 생각했는데 시선을 확 끄는 모델이 나왔네요. Lilly라는 자율형(?) 드론입니다. 우선 영상을 보시죠.



별도의 조종장치가 필요없이 소유자를 쫓아다닙니다! 

별도의 이-착륙의 과정이 필요없이 작동을 원하면 그냥 공중에 던지면(!) 됩니다. 

손을 들면 알아서 착륙을 하네요! 

이런 일련의 모습은 아래의 트래킹 장치를 중심으로 이루어집니다.

이 장치를 가지고 있으면 그 좌표를 기준으로 드론이 비행코스와 카메라 포커스를 추적합니다. 각각의 버튼은 동영상 및 이미지 촬영, 비행패턴 변경(사용자의 앞이나 뒤에 위치, 또는 사용자를 중심으로 선회하기 등), 착륙명령 등을 전달하는 것 같습니다. SF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에서 볼 수 있었던 주인을 자동적으로 쫓아다니며 각종 기능을 수행하는 그 모습을 현실에서 직접 마주할 수 있다니 감회가 남다릅니다.

하드웨어적인 스펙은 해상도 1080p에서는 60fps, 720p에서는 120fps, 슬로모션 비디오를 지원, 스틸카메라 해상도는 12MP 입니다. 방수는 기본이며 비행시간은 20분입니다.

하드웨어 스펙은 별다른 것은 없지만 뭐랄까... 드론계의 apple 같습니다. 남들보다 앞서나가는 신기술의 채용, 가격경쟁력보다는 기존에 존재하는 기술을 고급스럽고 편리하게 가공-세팅하여 말그대로 쾌적하고 편리한 사용성과 환경을 제공하는것을 마케팅 포인트로 하는 방향입니다. 

결론은 기존의 고프로나 드론들은 그냥 그런가보다 했는데 이 기기는 정말 구입하고 싶네요. 책정된 가격은 $999, 그런데 6월 15일까지는 $499에 사전예약구매가 가능합니다. 



위의 웹페이지 이미지처럼 셀카의 또 다른 한걸음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많이 기대되네요.


공식웹페이지 : www.lily.camera/


허대찬 (aliceon editor)



신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