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아르코미술관에서 한국-대만 큐레이터 협력기획전 '동백꽃 밀푀유'가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강홍구, 김준, 구민자, 나현, 신제현 (한국작가), 천 졔런, 위안 광밍, 저우 위정, 무스뀌뀌 즈잉, 류 위 (대만작가)의 다양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본 전시회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따라가 보시길 바랍니다 ~!





ㅇ 전시명 : 동백꽃 밀푀유(Mille-feuille de camélia)
ㅇ 전시기간 : 2016. 12. 9(금) ~ 2017. 2. 12(일) (오프닝 2016. 12. 9(금), 18:00)
ㅇ 관람시간 및 관람료 : 오전 11시–오후 7시
            (매주 월요일 및 신정, 구정 당일 휴관, 매달 마지막주 수요일
            (12.28, 1.25) 9시까지 연장운영)/무료
ㅇ 전시장소 : 아르코미술관 제 1,2 전시실
ㅇ 참여작가: 강홍구, 김준, 구민자, 나현, 신제현 (한국작가),
       천 졔런, 위안 광밍, 저우 위정, 무스뀌뀌 즈잉, 류 위 (대만작가)
ㅇ 전시기획: 김현주, 조주리, 왕영린(대만)
ㅇ 주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ㅇ 전시문의 : 아르코미술관 학예실 02-760-4608 / 4625


동백꽃 밀푀유: 한국과 대만의 근현대사를 구성하는 수많은 레이어와 그 안에 얼룩진 붉은 핏빛에 대한 비유
 
1982년대 출시된 이래 한국인에게 사랑받아온 보드게임 부루마블이 있다. 부루마블 게임에는 한국과 대만 관계에 대한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있다. 타이페이와 서울은 서로 출발점 바로 좌우 옆 자리를 차지하지만 게임 시작과 동시에 2개의 주사위를 굴리면 2 이상이 나오기 때문에 출발점에서 첫 번째 자리에 있는 타이페이에 갈 수 없다. 결국 한 바퀴를 돌아야 비로소 닿을 수 있는 곳이 타이페이다. 부루마블은 원격접사(遠隔接寫), 즉 거리를 둘 때 오히려 가까워진다는 문화인류학자 레비-스트로스의 난해한 말을 놀이로 대신 이해하게 만든다. 한국-대만 큐레이터 협력기획전 <동백꽃 밀푀유>는 이와 같은 단서로부터 출발했다. 교류가 표류, 시찰, 여행의 경험과 기록이 축적된 후의 선택일 때 섣부른 이해보다는 시차와 거리를 두면서 건져 올린 양국의 문제의식과 돌출 지점을 여실히 드러내고자 한다. 열 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한국, 대만의 각 나라가 지닌 특수성을 개별적으로 흩어놓지 않는다. 오히려 둘 사이를 가로지르거나 합류하는 접점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전제한다. 나아가 둘 사이의 어떠한 보편성이 존재한다고 할 때 그 이면이 전하는 냉기는 전시로 표상되는 붉은 심상과 역설적인 대비를 이룰 것이다.


 * 자료출처: http://art.arko.or.kr/nr6/?c=2/12


신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