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정말 쓸데없는 것인데 이상하게 끌리고 재미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기능상으로 완전히 쓸모없는데 그것을 만들고 공유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이렇게 기술을 즐기고 공유하는 현상의 원조는 무엇일까요? 원조는 아마도 Useless Machine일 것입니다. 이 기계는 미국의 컴퓨터과학자 마빈 리 민스키(Marvin Lee Minsky)가 1952년 벨 연구소에서 대학원 연구활동을 진행하던 당시 궁극의 기계(ultimate machine)으로 첫 선을 보였습니다.(출처)  

이후 유튜브라는 공유환경에서 오리지널 기계를 만들고, 이에 자극받아 다양한 응용 결과물들이 등장하면서 일종의 문화로까지 발전하였습니다. 형태는 간단합니다. 박스에 위치한 스위치를 밀어 기계를 작동시키면, 숨어있던 팔이 나와 그 스위치를 다시 끄고 들어갑니다. 이게 끝입니다. 사람이 키고 박스가 끄는, 아무런 발전적인 기능이 없는 이 장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묘하게 보고 있는 사람을 자극하며 그 의미없는 운동을 반복하게 만듭니다.

스위치, 그에 따라 동작하는 로봇팔. 그 외 아무런 장치나 회로, 소프트웨어가 없는 기계이지만 마치 나와 기계가 씨름하는 듯한 모습을 연출하는 이 기계는 원래 해당 기술이 가진 목표와는 전혀 상관없이 전용된 예시입니다. 그리고 의도 이상의 감흥과 자극을 만들어냅니다. 이렇게 원래 기술의 목적과 모습 이외의 새로운 의미와 사용방법을 찾아내고 즐기며, 공유하며 변형하는 것이 오늘날 기술문화가 가진 모습이자 또 다른 가능성의 계단일 것입니다.

현재 다양한 버젼들을 유튜브를 통해 살펴볼 수 있으며, 보다 쉽게 만들어 볼 수 있는 키트 역시 다양하게 소개, 판매되고 있습니다.


 useless machine (original form)


useless machine (advanced version)


허대찬(aliceon 에디터)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