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아트선재센터는 2018년 1월 12일부터 2월 11일까지 호주 작가 안젤리카 메시티의 개인전 《릴레이 리그》를 개최한다. 안젤리카 메시티는 공동체, 소멸하는 문화적 전통, 영성에 대한 관심을 소리와 몸짓과 같은 비언어적인 소통방식에 주목하여 풀어낸다.
이번 전시는 1997년 1월 31일, 해양 조난 통신에 사용되어 오던 모스 부호가 130여 년만에 종지부를 찍으며 프랑스 해군이 송출한 마지막 전신 – 수신자 전원에게 알림. 이것은 영원한 침묵에 앞선 우리의 마지막 함성 – 에서 출발한다. 전시 공간에 공명하는 송신과 수신이란 모티브에 대한 시각적이고 음성적인 암시를 제공하는 사운드 조각 <수신자 전원에게 알림>(2017)과 부호로 변형된 언어를 감각으로 지각시키고 이를 다시 악보로, 몸짓으로, 촉지각적 교류로 되풀이해나가며 복수의 번역 행위를 가능하게 하는 영상 작업 <릴레이 리그>(2017)를 통해 메시티는 공동체 안에서 낯선 몸짓들의 교감을 시도한다. 4채널 영상으로 이루어진 <시민 밴드>(2012)는 고향을 떠나 파리와 시드니로 이주한 네 명의 음악가가 시공간을 가로질러 고향의 전통 음악 기법으로 새롭게 각색한 연주를 펼치는 비디오 앙상블이다. 메시티는 이들이 분출해내는 청각 언어의 흔적을 좇으며 사라져가는 문화에 가치를 부여하고 그것이 환기하는 문화적 특수성을 섬세히 포착해낸다.
본 전시와 연계하여 1월 11일 목요일 오후 5시에는 아티스트 토크가 진행된다. 이번 토크는 안젤리카 메시티와 <릴레이 리그>의 커미션 기관인 호주 아트스페이스의 디렉터 알렉시 글라스-칸토르, 아트선재센터 김해주 부관장의 대화로 이루어진다.

작가 소개

안젤리카 메시티는 1976년 시드니에서 태어났으며 현재 파리에서 활동한다.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 대학 순수예술학과에서 순수예술 석사를 취득했다. 메시티는 비디오와 설치, 포합(抱合)형(incorporation) 퍼포먼스, 댄스, 음악성 위주로 작업하며 공동체, 문화적 전통, 영성(靈性)을 탐구한다. 전환기에 있는 퍼포먼스형 문화 전통이나 사회, 경제, 문화적 변동으로 인해 소멸 위기에 처한 퍼포먼스 전통에 특별한 관심을 둔다.

메시티는 제19회 시드니 비엔날레(2014), 제13회 이스탄불 비엔날레, 제2회 아이치 트리엔날레, 제5회 오클랜드 트리엔니알, 제11회 샤르자 비엔날레(2013)와 파리 팔레 드 도쿄(2016), 런던 바비칸 센터(2015), 뉴욕 유대인 박물관(2014), 프랑스 리옹 빌뢰르반/론알프 현대미술관(2013) 등 세계 여러 기관과 비엔날레 전시에 참여했다.

개인 작업을 선보인 공간으로는 덴마크 오르후스 ‘O’ 스페이스(2017), 호주 캔버라 호주내셔널갤러리(2017), 호주 시드니 애나 슈워츠 갤러리(2017), 호주 시드니 아트스페이스(2017), 캐나다 밴프 예술창의센터 월터 필립스 갤러리(2015), 스웨덴 말뫼 릴리스 퍼포먼스 스튜디오(2015), 파리 갈레리 알렌(2015), 캐나다 몬트리얼 현대미술관(2014), 미국 매사추세츠 윌리엄스 칼리지 미술관(2014) 등이 있다.

2016년도 뫼리스 상 현대미술 부문 최종 후보였으며, 2013년도 신설된 이언 포터 무빙 이미지 커미션의 초대 지원대상자로 선발됐고 같은 해 비디오 및 뉴미디어 예술 부문에서 앤 랜다 상을 수상했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