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백남준아트센터에서 국제협력전 <다툼소리아>가 열렸습니다.  한국의 백남준아트센터와 중국 상하이의 크로노스 아트센터(CAC), 독일 칼스루에 예술과 미디어 센터(ZKM)가 공동기획한 이번 전시는 중국과 독일을 순회하고 한국에서 마무리를 하게되었습니다. 기술매체 기반의 예술을 다루는 작가들 간의 서로 다른 태도와 양상을 비교해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포스트 디지털시대의 데이터환경이 우리의 삶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시개요


전시명 : 다툼소리아 Datumsoria

전시기간 : 2018. 07. 12(목) ~ 2018. 09. 16(일)

전시장소 :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제2전시실

개막식 : 2018. 7. 12(목) 오후 4시 (장소 : 1층 로비)

참여작가 : 백남준, 류 샤오동, 카스텐 니콜라이 (3명, 총 6점)

주최 및 주관 : 백남준아트센터, 경기문화재단

공동기획 : 중국, 상하이, 크로노스 아트센터(CAC), 독일 칼스루에 예술과 미디어 센터(ZKM) 

후원 : 주한독일문화원

협찬 : 산돌구름, 버즈샵, 페리에




전시소개


백남준아트센터(관장 서진석)는 2018년 7월 12일부터 9월 16일까지 백남준, 류 샤오동(Liu Xiaodong, 중국), 카스텐 니콜라이(Carsten Nicolai, 독일)가 참여하는 전시 《다툼소리아》를 개최한다. 


《다툼소리아》전은 백남준 아트센터와 중국 상하이의 크로노스 아트센터(CAC) 그리고 독일 칼 스루에 예술과 미디어 센터(ZKM)의 국제 협력 전시로 기획되었으며, 7월 12일 개막일에는 참여 작가 류 샤오동의 아티스트 토크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툼소리아는 정보를 뜻하는 데이텀(datum)과 감각을 뜻하는 센서리아(sensoria)의 조합어로, 새로운 인지의 공간이 현재의 정보의 시대에 내재해 있음을 뜻한다. 전시에 참여하는 세 명의 작가는 공통적으로 매체에 의해 변화하는 인간의 감각에 대한 관심을 지니고 있었으며, 그에 대한 다양한 예술적 실험을 벌여왔다. 백남준은 기술매체가 현실 세계와 인간에게 가져올 변화에 대해 예견하고 놀라운 통찰력을 드러내었다. 류 샤오동은 실제의 풍경을 카메라로 찍고 이를 전시장에 전송하여 이를 기계적으로 재현하고, 실재와 가상을 끊임없이 중첩시킨다. 카스텐 니콜라이는 컴퓨터의 초기 모델에서 사용되었던 천공카드를 거대하고 끝없는 화면에 재현하고 이를 청각 및 촉각적인 실재의 감각으로 관객들에게 직접 전달한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