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오오토모 요시히데大友良英
기타리스트, 턴테이블리스트, 작곡가, 프로듀서
1959년생.


오오토모 요시히데는 재즈를 새로운 시각에서 되살린 ONJO(Otomo Yoshihide New Jazz Orchestra), 전통악기와 전자 악기로 구성된 Anode의 리더이고, 사치코M과 결성한 전자 음향 프로젝트 Filament와 Joy Heights에 참가하는 등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활발하게 콘서트를 열고 레코딩에 참가하면서 그만의 독립적인 기반을 구축해왔으며, 특히, 현대음악과 즉흥음악, 노이즈 음악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노이즈와 피드백을 십분 활용하는 작품으로부터 음향의 발생 자체에 초점을 맞춘 작품, 최근에는 재즈의 느낌을 가미한 작품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작품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또, 카히미 카리와 하마다 리이코의 프로듀서로서 활동하기도 했고, 영화음악 작업에도 참가하여 티안좡좡(田壯壯) 감독의 ‘푸른색 연’ 등의 중국영화로부터 소마이 신지(相米慎二)감독의 작품에 이르기까지 여러 프로젝트에 함께 했다.

지금까지 YCAM에서 탄생한 여러 작품들과 YCAM의 다양한 활동들을 한 마디로 요약한다면, 바로 ‘협업’일 것이다. 좁게는 작품 제작에 참가하는 작가와 작가, 작가와 YCAM스탭 간의 협업으로부터, 넓게는 작품과 관객, YCAM과 야마구치 시민들 간의 협업에 이르기까지 YCAM에서의 협업은 다양한 형태로 진행되고 있고, 여러 사람들이 어울려 지금까지 없었던 무언가를 만들어낸다는 것이 YCAM문화의 핵심을 이루고 있다. 5주년을 맞아 준비되고 있는 이벤트 시리즈의 첫 작가로 오오토모 히데요시가 선정된 것은 그간 그가 보여주었던 훌륭한 작품들 때문일 뿐만 아니라, 누구보다도 이러한 협업을 이해하고, 실천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지난 7월 5일부터 10월 13일까지 3개월간 두 기에 걸쳐 진행되는 오오토모 히데요시의 앙상블ENSEMBLES 전은 4개의 설치 작품과 3차례의 라이브 공연으로 구성되어 있고, 각 작품은 수많은 뮤지션, 작가, 그리고 일반 시민들의 참가로 완성된다. 오오토모가 초대한, 혹은 자발적으로 오오토모의 주변으로 모여든 각양각색의 사람들과 생각들이 모여 만들어진 오오토모 전의 작품들은 제각기 반짝반짝 빛나는 개개인의 개성과 그것들이 모여 함께 발산하는 신선한 에너지로 가득 차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thout records

지금 YCAM 로비에 들어서면 턴테이블들이 가득 세워져 있고, 모두 다른 소리와 리듬을 내며 돌아가고 있다. 개조된 턴테이블 100여 개로 구성된 이 작품의 제목은 without records. 이 작품은 2007년 센다이 미디어테크에서 오오토모 요시히데와 아오야마 야스토모青山泰知가 함께 전시했던 것으로, 1950년대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 일반 가정집에서 썼던 턴테이블들을 모아 ‘LP레코드 없이’ 턴테이블 자체를 개조하여 제각각 다른 소리를 내도록 만든 작품이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 작품의 규모를 두 배 가까이 확대하고, 작가들이 아닌, 일반 시민 참가자들의 손으로 개조된 턴테이블들을 소재로 하여 재구성하였다. 일본 전국 각지로부터 모여든 30명의 참가자들은 2주 동안 야마구치에 머물면서 이 프로젝트에 참가하였고, 30년 전 누군가에게 음악을 들려주며 손때가 묻은 턴테이블들은 그들의 손을 거쳐, 전혀 다른 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각 턴테이블들은 서로서로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으면서, 작동하고 정지하기를 반복하는데, 작동 여부는 MAX/MSP로 구축된 시스템에 의해 임의적으로 결정되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매순간 다른 소리 조합이 연출된다. 달그락거리기도 하고, 피드백 소리를 내기도 하고, 특정한 리듬을 만들어내기도 하는 턴테이블들은 각각이 참가자 개인의 개성을 담은 흥미로운 작품이면서, 한데 모여서는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사운드 스케이프를 형성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uartets

스튜디오 B에 자리를 잡은 두 번째 작품 콰르텟들quartets은 전시공간에 들어서는 순간, 조용한 라이브 사운드 퍼포먼스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전시장의 중앙에 설치된 높이2.5m, 너비3.3m의 4면 스크린에는 각 면마다 악기를 연주하거나 노래를 부르는 사람들의 그림자가 비춰지고, 전시장의 네 면의 벽은 그들이 연주하는 소리에 맞추어 움직이는 물체들의 영상으로 가득 차 있다. 이 작품에는 오오토모 요시히데를 중심으로, 그림자 영상을 담당한 작가 키무라 유키木村友紀, 전시장 벽의 물체 영상을 담당한 영국 작가 베네딕트 드류Benedict Drew, 영상과 소리를 조합하는 시스템의 프로그래밍을 담당한 작가 노리미치 히라카와平川紀道, 독일의 트럼펫 주자이자 전자음악가인 악셀 되르너Axel Dörner, 오스트리아의 퍼커셔니스트 마틴 브란델마이어Martin Brandlmayr, 사인파 연주자 사치코M, 보컬리스트 카히미 카리Kahimi Karie, 일본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실험음악을 하고 있는 이시카와 코石川高, 사운드 아티스트 이치라쿠 요시미츠一楽儀光, 소닉 유스Sonic Youth의 베이시스트/기타리스트이면서 일본에서 프로듀서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짐 오르크Jim O’Rourke 등 총 11명의 일본 국내외 작가들이 참여하였다. 서로 다른 뮤지션들은 각자의 개성을 담은 연주를 하면서도, 다른 뮤지션의 연주와 어우러져 하나의 자연스러운 흐름을 만들어내고 있다. 가만히 호흡하듯이 어두워졌다 흐릿하게 밝아졌다를 반복하는 중앙 4면 스크린에는 연주자들이 등장하고 연주하고 나가기를 임의적으로 되풀이한다. 이들은 각 면에 혼자 또는 함께 나타나는데, 그에 따라 새로운 앙상블이 펼쳐진다. 어떤 작가들이 등장하는 지는 영상을 제어하는 시스템에 의해 임의적으로 결정되기 때문에, 이들의 연주는 마치 잼 세션과 같이 즉흥적이고, 항상 변화하고 새롭다. 외벽을 둘러싸고 있는 영상은 마주보고 있는 스크린에 등장하는 연주자에 의해 결정되는데 (여러 연주자들이 등장하는 경우에는 그 중 하나에 해당하는 영상이 임의로 선택되어 보여진다), 각 연주자의 소리에 진동하는 스피커 안에 철사, 콩, 나뭇가지와 같은 여러 물체들을 넣고, 그 움직임을 가까이에서 촬영한 것이다. 실제보다 훨씬 더 크게 과장되어 보이는 물체들은 눈에는 보이지 않는 소리, 즉 공기의 진동을 시각화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각 연주자의 연주에 따라 다른 영상들이 연동되어 있으며, 그림자들과 그들의 연주, 그리고 그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영상은 한데 어울려 새로운 사운드의 세계로 관객을 이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laments

도서관에 설치되어 있는 필라멘트filaments는 오오토모 요시히데와 사치코M이 사운드와 디자인을 담당하고 YCAM의 스탭인 미하라 소이치로와 이토 다카유키가 제작한 작품이다. 도서관이 문을 닫고, 해가 지기 시작할 무렵에서야 비로소 보이기 시작하는 이 작품은, 야마구치의 명물 중 하나인 반딧불을 모티브로 구상되었다. 도서관을 가로지르는 다리에서 내려다보이는 어두운 공간에서 LED조명이 반짝이고, 거대한 도서관 공간에 사치코M의 사인파 사운드가 울려 퍼지면, 여름 밤을 날아다니는 반딧불의 모습이 떠오르기도 하고, 조용히 반짝이는 도시의 불빛이 생각나기도 한다.


앙상블 전시의 오프닝을 기한 라이브에도 오오토모 요시히데를 중심으로 다양한 뮤지션들이 참가하였다. 첫 세트는 오오토모 요시히데, 짐 오르크, 이치라쿠 요시미츠, 이치라쿠 마도카一楽まどか, 야마모토 세이치山本精一, 사치코 M 등 6명이 참가하여 카히미 카리의 사진 영상에 맞추어 연주하였다. 스튜디오A의 이곳 저곳에 따로 자리잡고 앉은 이들은, 각기 조용하고 서정적인 소리를 연주하면서, 커다란 공간을 부드럽게 감쌌다. 두 번째 세트에서는 DJ   Tranquilizer(오오토모 요시히데+아오야마 야스토모)가 디제잉을 하고, 베네딕트 드류는 그들의 음악에 의해 진동하는 스피커에 물체들을 올려놓고, 그것들이 만들어내는 움직임을 보여주고, 소리를 들려주었다. 진동하는 스피커 위에서 새로운 시청각 요소로 재탄생하는 평범한 물체들은 강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었다. 두 번째 세트의 마지막을 장식한 것은 오오토모와 이시이 에이치石井栄一였는데, 이시이 에이치는 야마구치 출신의 중학교 2학년생으로 YCAM에 드나들며 자신의 예술적인 관심사를 – 특히 사운드에 대한 관심을 - 다방면으로 실험하고 있다. 스스로 제작한 악기로 오오토모와 공연하고, 흥미로운 사운드를 선사하며, 청중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마지막 세번째 세트에는 오오토모 요시히데, 하마다 마리코, 카히미 카리, 야마모토 세이치, 짐 오르크, 이치라쿠 요시미츠, 사치코M이 참여하였는데, 첫 번째 세트의 조용함이나 두 번째 세트의 긴장감과는 다른 편안한 협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세트: DJ Tranquilizer와 Benedict Drew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세트: 이시이 에이치와 오오토모 요시히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세트: (좌로부터) 사치코M, 야마모토 세이치, 하마다 마리코, 카히미 카리, 짐 오르크, 이치라쿠 요시미츠, 오오토모 요시히데



이번 오오토모 요시히데의 전시와 라이브에는 40여 명의 사람들이 참가하였다. 그 중에는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작가들도 있고, 단지 오오토모의 작품들을 좋아하고, 그 안에 자신의 소리를 담고 싶어하는 일반 시민들도(그리고 중학생도) 있었다. 그들 각자가 갖고 있는 다양한 색깔들을 오오토모는 앙상블로 아우르고 한데 모아 3을 만들기 위한 1+1+1이 아니라, 1+1+1이 만들어 낼 수 있는 수많은 가능성들을 모두 포괄함과 동시에, 그 안에서 미묘한 조화를 이루게 했다. 또한, 오브제와 오브제, 오브제와 작가, 아날로그적 소재와 그것을 제어하는 디지털 시스템, 작가와 관객, 작품과 관객, 관객과 관객 등 무수한 요소들 사이에 생겼다 사라지는 수많은 관계들 역시 작품을 구성하는 하나의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이렇게 유기적으로 살아 숨쉬고 있는 듯한 느낌이 바로 오오토모가 전하고자 하는 사람 냄새가 아닐까?

오오토모의 앙상블은 하나의 (“초거대”) 설치 작품 오케스트라와 두 차례의 라이브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 오는 8월 23일에 오케스트라의 오프닝이 있고, 같은 날 오프닝 기념 라이브 “Musics”도 열리는데, 이 날의 라이브에는 ONJO를 중심으로 10명 이상의 사운드 아티스트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마지막 라이브는 10월 11일로 예정되어 있고, 한국과 중국, 싱가포르의 사운드 아티스트들이 참가할 것이다.

오오토모 요시히데의 앙상블展 홈페이지: http://otomo.ycam.jp/


신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