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art & news

웹아트는 계속 될 수 있을까?

비회원 2010. 2. 8. 20:34
여러분은 '웹아트'라는 말을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웹'이라는 환경이 모바일로, 가정용 TV-set등으로 급격하게 확장 되어가고 있는 요즘. 웹아트라는 말 자체가 애매한 포지션을 지니게 되었는데요.

특히나 모바일 환경을 중심으로 다양한 시도들이 보여지고 있는 요즘. 웹아트에 대한(정확히 말해 우리가 웹아트라고 부르던) 관심이 조금 떨어진 게 사실이지요.

제 생각엔 웹아트라는 말 대신 'browser art'라는 말이 더욱 어울릴듯 싶은데요. 익스플로어나 파이어폭스, 크롬등에서 보여지는 여러가지 예술적 시도들이라면 다른 플렛폼의 웹아트와도 차별이 될 수 있고 말이지요.

오늘 소개해 드릴 작업은 Aaron Meyers의 2009년도 작업 'Chromedrones'입니다.

브라우져의 팝업창을 활용한 작업인데요. 아래의 동영상을 보시면 이해가 잘 되실 겁니다.



신비로운 음악과 파형들을 마우스의 움직임과 브라우져의 팝업창을 이용해 흥미로운 결과를 보여주지요.

작품의 사이트에 가보시면 직접 시연해 보실 수 도 있습니다.

Aaron Meyers는 그동안 웹을 활용한 독창적인 작업을 해왔는데요. 그의 작업세계가 궁금하시다면 그의 웹사이트(http://aaron-meyers.com/)도 흥미로우실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