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2~3년 사이 입력장치에 대한 다양한 시도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Jeff Han의 멀티터치 입력장치는 아이폰 이후 다양한 기기에서 찾아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닌텐도의 Wii는 사람의 제스처를 이용한 획기적인 입력장치로서 대중화에 앞장섰고요. 그리고 MS의 키넥트는 사람이 가지고 있어야만 하는 입력장치로부터 해방을 선언하면서 몸의 제스처 자체를 입력을 위해 활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또 한번, 디지털 기기와 프로그램, 가상세계를 컨트롤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계단을 올라섰습니다.

여기 또 하나의 재미있는 시도가 있습니다. 호주의 emotiv라는 회사가 만들어 낸 EPOC nuro-head set이 그것입니다. 우리가 상상하는 입력장치의 궁극은 <공각 기동대>에서 표현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바로 생각 만으로도 컴퓨터를 조종할 수 있는 것인데요, 위의 뉴로 헤드셋은 한정적이기는 하지만 뇌파와 얼굴 표정을 이용하는 장치입니다.

단지 실험적인 장치가 아니라 현재 시판이 진행되고 있고 이를 응용할 수 있는 다양한 어플들 역시 판매되고 있습니다.  http://www.emotiv.com/store/apps/ 특정 표정이나 눈을 감는 등의 행위나 특정 생각에 집중하여 플리커 사이트를 움직이고 돌아다니는 시연 영상이 있습니다. 회사는 이 장치를 게임 컨트롤러로서 활용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