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아트 10

한예종 융합예술센터 아트게임 프로젝트 3: 피지컬 컴퓨팅과 사물해킹을 이용한 게임 메이킹 실습_ aliceview

우리는 창작자로서 놀이의 어떤 측면을 주목하는가? 놀이를 표현수단 및 감상대상으로 본다면 우리는 놀이를 어떻게 디자인해야하는가? 한국예술종합학교는 2017년 11월, 을 시작으로 게임을 예술적 수단이자 사회문제를 조망하고 실천의 도구로 주목했다. 그 이후 게임영역에서 벌어지는 산업적, 미학적 담로는 나누는 강연과 이를 실제 게임으로 도출할 수 있는 게임메이킹 워크숍을 지속적으로 운영했다. 기술과 미디어의 발달과 전환은 게임의 레이어를 적극적으로 쌓아올린다. 이 레이어에는 어떤 내용이 깃들어 있으며 이를 토대로 사유할 수 있는 담론과 가능성은 무엇이 될까? 한국예술종합학교 융합예술센터는 2018년 7월, 총 10회에 걸쳐 피지컬 컴퓨팅 기반의 놀이와 제작을 시도하는 워크숍 을 진행했다. 놀이로서의 피지컬 ..

review/Aliceview 2018.12.27

한예종 융합예술센터 아트게임 프로젝트 2: 게임메이킹 실험실

​우리는 창작자로서 놀이의 어떤 측면을 주목하는가? 놀이를 표현수단 및 감상대상으로 본다면 우리는 놀이를 어떻게 디자인해야하는가? 한국예술종합학교는 2017년 11월, 을 시작으로 게임을 예술적 수단이자 사회문제를 조망하고 실천의 도구로 주목했다. 그 이후 게임영역에서 벌어지는 산업적, 미학적 담론을 나누는 강연과 이를 실제 게임으로 도출할 수 있는 게임메이킹 워크숍을 지속적으로 운영했다. 기술과 미디어의 발달과 전환은 게임의 레이어를 적극적으로 쌓아올린다. 이 레이어에는 어떤 내용이 깃들어 있으며 이를 토대로 사유할 수 있는 담론과 가능성은 무엇이 될까. 한국예술종합학교 융합예술센터는 2018년 6월, 총 8회에 걸쳐 기존의 게임의 관습에서 벗어나 게임을 만드는 행위를 일종의 실험의 대상으로서 바라보는..

review/Aliceview 2018.12.27

이미지 공간의 텔레포터(Teleporter)가 되다 : 안가영 _Interview

안가영 작가는 꾸준히 게임과 예술의 접점을 고민해오고 있는 작가이다. 작년 아트스페이스 정미소에서 주최한 Return to Alternative 공모전의 Game & Animation art 부문 선정되었고, 올해 초 백남준아트센터에서 주관한 《게임잼: 예술, 정치, 디지털 게임》의 최종 3팀에 들기도 했다. 가상 공간을 텔레포트 하는 게임 캐릭터처럼 매체의 공간을 넘나드는 작가 안가영을 만나보았다. AliceOn 안녕하세요. 안가영 작가님. 앨리스온 독자를 위해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안가영입니다. 저는 회화를 전공했고 지금은 게임 인터렉션을 이용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AliceOn 회화를 전공하셨는데 '게임'이라는 매체를 선택하신 계기가 궁금합니다. 저는 예전부터 세컨드라이프(Seco..

interview/Artist 2017.06.26

갤러리 정미소 <Lazy Teleport - 안가영>展

“Return to Alternative” - Game& Animation art 갤러리 정미소 2016 신진 작가 공모전 Game and Animation art (게임 & 애니메이션 아트) 부문에 선정된 안가영 작가의 전시가 갤러리 정미소에서 진행 중입니다.전시 제목인 은 가상의 장소성이 느껴지는 공간에 위치하고 싶은 심리를 반영한 제목이라고 합니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지난 작업과 신작 '헤르메스의 상자'를 만나볼 수 있는 전시인데요. 10월 30일까지 진행되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직접 전시에서 안가영 작가의 작품을 플레이 해보시기 바랍니다.^^ 안가영 버츄얼 세렌디피티 Virtual Serendipity 인터랙티브 미디어 설치 2014새로운 별자리표 The new zodiac signs 캔버스에 아..

live!/art & news 2016.10.21

뉴 미디어아트와 게임예술_Book Review

화이트큐브 공간으로의 게임의 진입은 이제 놀라운 일이 아니다. 시각예술은 작품의 ‘상호작용성(interactivity)’에 주목하고 이를 예술 표현의 한 양식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더불어 뉴미디어 시대의 도래와 함께 게임은 활발한 상호작용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적 가능성을 한껏 발휘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게임이 예술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은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당장 이렇다 할 결론을 내리기는 애매하지만 뉴미디어 아트라는 구체적인 예술 장르의 게임성을 분석하면서 게임과 예술의 경계를 꼼꼼히 살피고 있는 유원준의 책 『뉴미디어아트와 게임예술』이 도움이 된 것은 분명하다. 저자는 먼저 게임의 인식 변화에 대한 이야기로 논의를 시작한다. 초기 게임은 단순한 오락, 유희로 치부되었으나(어린 ..

[유원준의 미디어문화비평] 2. 놀이, 게임 그리고 매체예술_2부

4. 게임과 예술의 가상성 예술과 놀이는 기본적으로 가상성을 전제로 한다. 예술작품에서 구현되는 이미지의 재현(Representation)은 실제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가상(假想)의 이미지를 창작하는 것이며, 놀이와 게임의 경우 현실 세계와는 다른 룰(Rule)이 적용되는 가상의 세계를 임의로 구성한다는 점에서 그러하다. 앞서 언급한대로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행위를 '형상화 작용(Verbildichung)’에 근거하는 현실의 이미지 전환 작업이라고 한다면, 그리고 그것이 놀이를 구성하는 근본적인 요소가 될 수 있다면, 예술 특히 시각예술은 다분히 놀이적이고 게임적이다. 또한 기술의 발달은 이러한 추상적인 가상의 의미를 실질적인 구현 환경으로 만들었다. 발터 벤야민은 새로운 기술 문명이 예술의 ‘탈 아우라’를..

Voice 2013.02.06

누구나 게임을 한다 : Jane McGonigal_book review

누구나 게임을 한다? 요즘 주위를 둘러보면 이와 같은 주장이 영 과장된 주장은 아닐지 모르겠다. 그도 그럴것이 예전에는 게임에 관심을 두지 않던 여성들이나 장년층까지도 손에 스마트 폰을 들고 케주얼 게임들(앵그리 버드 등의)을 즐겨 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보고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게임 산업 및 인구 증가 수치는 가공할 만하다. 수년전 이미 게임 산업은 영화를 뛰어넘어 최대의 엔터테인먼트 산업 분야가 되었고 각 국가별 게임인구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더군다나 기존 컴퓨터/비디오 게임 분야에 스마트 폰을 비롯한 모바일 기기들이 추가되면서 이러한 흐름은 점점 더 확대되어 가고 있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여기서 다시 처음의 질문을 떠올려보자. 과연 누구나 게임을 하고 있는가?..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서울대 미술관에서 흥미로운 미디어전시를 하네요. 게임이 미디어아트와 만나 어떻게 예술적 '즐거움'을 가져다 주는지 확인하실 수 있는 자리일것 같네요. ^_^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Game+Interactive Media Art 서울대학교미술관에서는 Game과 Interactive Media Art를 테마로 국내 외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작업을 소개하는 전을 개최합니다. 이 전시는 게임에 대한 인문학적 본질 탐구에 초점을 맞추어 ‘몰입’이 아닌 ‘향유’로서 게임의 가능성 모색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향유’는 즐거움의 추구인 동시에 감정의 카타르시스를 경험하게 하는 정신적 승화작용이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관객은 전시된 Interactive Media Art 작품과의 정신적ㆍ물리적 ..

live!/art & news 2010.11.22 (2)

CoverStory_TAG 5. 게임은 예술이 될 수 있는가?

동네 꼬마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NDSL(이라고 쓰고 닌텐도라고 불리우는)을 가지고 게임 삼매경에 빠져 있습니다. 어떤 아이들은 구경하느라, 한 아이는 '한 판만' 해보라고 빌려준 게임기에 흠집이라도 날까 노심초사 하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그러다 한 아이가 게임을 끝마쳤는지 게임기를 내려놓고 친구들을 보며 이렇게 말합니다. "이 겜 완전 예술이야" 옆에 아이가 거드는 군요. "그치? 환상이야 환상~" 게임의 주인인듯한 아이가 으쓱한 모습으로 싱글벙글합니다. 동네 어귀에서 봤음직한, 아니면 우리들이 스스로 경험해 보았음직한 이야기입니다. 게임기를 가진 아이와 그걸 부럽게 보고 있는 아이. 그리고 "예술"이라는 말. 우리는 곧잘 "예술"이라는 말을 합니다. 굳이 풀어서 표현한다면 "이건 평범한 수준을 넘어선 ..

cover story 2009.09.10

게임 엔진을 활용한 예술 작업의 가능성

크라이시스(crysis)는 독일 크라이텍사가 개발한 FPS 게임입니다. 이 게임의 특징은 '크라이엔진2'라는 물리 법칙이 적용된 게임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된 점인데, 굉장히 사실적인 묘사를 가능하게 합니다. 개인적으로 FPS 게임을 그닥 좋아하지 않아, 그쪽 장르의 게임들의 매력을 실감하기는 어려웠지만, 아래 동영상을 보면 크라이엔진'이라는 게임 엔진의 위력을 조금이나마 경험해 볼 수 있었지요. 위의 영상처럼, 게임엔진은 기본적으로 기존의 물리 법칙이 제공되는 실제의 세계와 비슷한 간접 체험을 제공해 줄 수 있는 툴이 되고 있습니다. (물리법칙이 강조된 게임엔진 외에도 다양한 엔진들이 존재하고 있죠...^^) 이러한 게임엔진을 활용하여 예술 작업에 응용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데, 2006년 12월 브뤠..

live!/game & play 2008.02.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