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종 6

한예종 융합예술센터 아트게임 프로젝트 3: 피지컬 컴퓨팅과 사물해킹을 이용한 게임 메이킹 실습_ aliceview

우리는 창작자로서 놀이의 어떤 측면을 주목하는가? 놀이를 표현수단 및 감상대상으로 본다면 우리는 놀이를 어떻게 디자인해야하는가? 한국예술종합학교는 2017년 11월, 을 시작으로 게임을 예술적 수단이자 사회문제를 조망하고 실천의 도구로 주목했다. 그 이후 게임영역에서 벌어지는 산업적, 미학적 담로는 나누는 강연과 이를 실제 게임으로 도출할 수 있는 게임메이킹 워크숍을 지속적으로 운영했다. 기술과 미디어의 발달과 전환은 게임의 레이어를 적극적으로 쌓아올린다. 이 레이어에는 어떤 내용이 깃들어 있으며 이를 토대로 사유할 수 있는 담론과 가능성은 무엇이 될까? 한국예술종합학교 융합예술센터는 2018년 7월, 총 10회에 걸쳐 피지컬 컴퓨팅 기반의 놀이와 제작을 시도하는 워크숍 을 진행했다. 놀이로서의 피지컬 ..

review/Aliceview 2018.12.27

한예종 융합예술센터 아트게임 프로젝트 2: 게임메이킹 실험실

​우리는 창작자로서 놀이의 어떤 측면을 주목하는가? 놀이를 표현수단 및 감상대상으로 본다면 우리는 놀이를 어떻게 디자인해야하는가? 한국예술종합학교는 2017년 11월, 을 시작으로 게임을 예술적 수단이자 사회문제를 조망하고 실천의 도구로 주목했다. 그 이후 게임영역에서 벌어지는 산업적, 미학적 담론을 나누는 강연과 이를 실제 게임으로 도출할 수 있는 게임메이킹 워크숍을 지속적으로 운영했다. 기술과 미디어의 발달과 전환은 게임의 레이어를 적극적으로 쌓아올린다. 이 레이어에는 어떤 내용이 깃들어 있으며 이를 토대로 사유할 수 있는 담론과 가능성은 무엇이 될까. 한국예술종합학교 융합예술센터는 2018년 6월, 총 8회에 걸쳐 기존의 게임의 관습에서 벗어나 게임을 만드는 행위를 일종의 실험의 대상으로서 바라보는..

review/Aliceview 2018.12.27

인공지능시대: 미래예술의 가능성

알파고가 바둑으로 일반인들에게 인공지능의 오늘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킨 이후, 인공지능에 관련한 많은 관련 프로그램들이 열렸습니다. 문화영역도 예외는 아니라서 디자인과 예술 등의 창작 분야에서 인공지능과 창작, 또는 인공지능이라는 존재 자체, 예술의 가능성 등에 대한 여러 행사들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에 소개드릴 행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교양학부 춘계특강 시리즈로 진행될 2018 입니다. 각각 인간-컴퓨터 인터렉션, 예술과 예술가, 진화생물학과 미학, 경험미학으로 바라본 신경미학에서 인공지능에 대한 총 4개의 강의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인공지능은 이미 SF장르의 영화와 소설, 애니메이션 등을 통해 인간과의 존재론에 대한 문제, 낙원과 지옥, 그리고 아주 일상적인 현실까지 다양한 상상과 가능성들이 공유되..

live!/art & news 2018.04.25

isAT2008 (International Symposium for Arts and Technology)

로이 애스콧, 제프리쇼, 린 허쉬만 리슨 등등등 미디어 아트와 미학계의 굴직굴직한 인사들이 대거 서울에 왔습니다. 지난 8일 시작된 isAT2008 (International Symposium for Arts and Technology) 때문인데요. 외국 학자나 아티스트 이외에, 국내 주요 작가와 학자 등이 참여하는 심포지엄과 인터뷰, 오픈워크숍까지 이론에서 실기까지를 모두 아우르는 국제학회로 개최되었습니다. 어제 오전 한예종 isAT 현장에서 있었던 Carnegie Mellon Entertainment Technology Center의 Executive Producer인 Donald MARINELLI의 인터뷰를 지켜보았는데요, 진중권 선생님의 질의 응답 뿐 아니라, 옆에서 마리넬리의 인터뷰 모습을 열심..

live!/art & news 2008.10.09

Lighting Rod of Mind !!!

예술과 테크놀로지 국제 심포지움 ISAT 2007 행사가 개최되었답니다. 한예종과 한국문화예술교육위원회에서 주최하고 한국예술연구소에서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2007년 11월 14일(수 : 오늘이죠?^^)과 15일(목) 진행되고 있습니다. 심포지움의 주제는 '마음의 피뢰침(Lighting Rod of Mind)' !!! 심상치 않은 주제네요^^; 조금 상세히 살펴보자면, 14일 케이오 대학(Keio Univ.)의 Masa Inakage, 교토 대학(Kyoto Univ.)의 Naoko Tosa, Roy Ascott 등의 강연에 이어 15일 Christa Sommerer 와 Ryohei Nakatsu 등이 참여하여 진행된답니다. 화려한 출연진 이군요...!!! 저는 일정상 참여하지 못하였으나, 참여한 분들의 ..

live!/art & news 2007.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