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화미술관은 기존의 광화문대로, 흥국생명 빌딩에 위치한 일주&선화 갤러리가 증축, 정식 미술관 인가를 받은 미술공간입니다. 작년 말 베른트 할프헤어의 전시로 활동을 시작, 첫 기획전으로 <원더시티>가 현재 전시중입니다. 이 전시는 근대의 시각의 발현이라는 키워드로 유명한 보들레르의 산책자(플라뇌르flâneur)에서 착안, 도시를 산책하며 얻은 현대도시의 미학에 관련한 주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도시를 거닐며 작가들이 찾아낸 풍경은 오늘을 대표하는 시각기계 카메라로 기록되어 영상과 사진, 설치로 재현되었습니다. 총 8인의 작가들이 재구성한 오늘날의 풍경은 9월 30일까지 진행됩니다.



전시제목 : <원더시티 wondercity>

전시일정 : 2018. 6.21. ~ 9.30.

전시장소 : 세화미술관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68 흥국생명빌딩 3층

참여작가 : 박현두, 손경화, 안성석, 올리버 그림, 이환권, 임상빈, 정혜정, 조준용



허대찬 (aliceon editor)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