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russels in SongEun: 

Imagining Cities Beyond Technology 2.0

2019. 3. 25 – 6. 8 


오프닝
2019. 3. 25(월) 6:30pm
송은 아트스페이스 지하 2층 S. Atrium

공동기획
라모나 반 간스베케(Ramona Van Gansbeke, GLOUN)
이민영(Art’loft Lee-Bauwens Gallery)
정푸르나(㈜로렌스 제프리스)

참여 작가

박제성, 유네스 바바알리(Younes Baba-Ali), 피에르 장 지루(Pierre Jean Giloux), 랍[오](LAb[au]), 라빗시스터즈(LarbitsSisters), 펠릭스 루크 산체즈(Félix Luque Sánchez), 안느마리 마스(AnneMarie Maes), , 박혜민, 비트 스트뢸리(Beat Streuli), 염지혜 (총 11인)

후원
수도 브뤼셀 지구, 벨기에 프랑스어권 공동체, ()송은문화재단




"Brussels in SongEun:  Imagining Cities Beyond Technology 2.0”는 기술 혁명의 시대와 그 어느 때보다 심화되고 있는 글로벌 도전과제 속에서 미래의 도시에 대한 담론을 제시하는 전시이자 논의의 장이 되고자 한다. 오늘날의 도시들은 무한한 자원과 사람, 아이디어, 기회 및 지식을 끌어 당기는 자석과도 같은 힘을 지닌다. 글로벌 인구의 50%는 이미 도시에 거주 중이며, 이 수치는 2050 70%까지 증가할 것이다. 만약 세계 각 도시들이 이러한 급격한 인구 이동과 편중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다면 이는 우리 사회의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 폭탄이 될 것이다. 도시의 현재 모습은 정해진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진화하는 것이다. 글로벌 시대의 도시들은 사회민주적인 발전과 더불어 기술경제환경 등의 이슈들을 어떻게 슬기롭게 대처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각 도시들은 각종 정치, 사회, 종교 및 환경과 관련된 도전과제에 직면할 것이며, 이는 다양한 주체들의 참여와 협력을 통해서만 해결될 수 있을 것이다.

각 도시들이 격변의 미래를 준비함에 있어 기술은 오랫동안 필수 요소로 여겨졌다. 전 세계는 처음부터 새로운 디지털 기술들을 도시 환경과 그 과정에 적용함으로써 도시 내 삶의 질을 제고해왔지만 이는 주로 에너지 효율성, 이동성 및 인프라 등 기술분야에만 국한되었었다. 주로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하향식이였으며 미래 도시에 영향을 미치는 디지털 발전과 관련된 심리, 철학, 윤리, 사회 및 예술 등의 분야는 간과되어왔다. 

따라서 이번 “Brussels in SongEun:  Imagining Cities Beyond Technology 2.0” ‘기술 혁신의 시대에 바람직한 스마트 도시란 무엇인가?’ 라는 물음을 던지며 현대 시각예술가들을 사회정치적인 담론의 장으로 끌어들인다글루온(GLUON), 송은 아트스페이스그리고 브뤼셀에서 활동중인 독립큐레이터 이민영이 기획을 맡은 이번 전시에는 브뤼셀과 한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국내외 작가 11인이 참가해 총 12점의 설치작품을 통해 더욱더 인간적이고 창의적인 ‘스마트’ 도시에 대한 개념화를 이끌어낼 비판적이면서도 독창적인 비전을 선보일 것이다이러한 비전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모두가 내 집처럼 느낄 수 있는 미래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많은 정책 입안자기업시민 및 운동가들의 참여를 도모하고 이들에게 귀감이 되리라 믿는다.




2019년 2월 기준 서울특별시 인구는 천만명을 육박하는 977만 638명이다. 물론 천만을 넘긴 90년대와 비교했을 때는 인구유입이 점점 줄어들고는 있지만, 여전히 대한민국에 수도권 거주 인구는 60%에 육박한다. 너무도 당연할지 모르겠지만 도시는 자원이 풍족하고 문화와 사람이 넘쳐나며 그만큼 기회도 많기때문에, 수도권, 즉 도시를 향한 인구유입은 필연적일 수 밖에 없다. 이에 따라 국회미래연구원의 중장기 미래예측 보고서 '2050년에서 보내온 경고'에서는 미래 대한민국의 모습을 수도권 집중의 심화와 지방의 붕괴로 요약하고 있다. 결국 지방은 소멸되고 말 것이라는 거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는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니며, 인구집중 이 외에도 전 세계에 많은 도시문제가 도사리고 있다. 송은아트스페이스에서 진행되는 <Brussels in SongEun: Imagining Cities Beyond Technology 2.0>은 도시에서 일어나는 글로벌 도전과제 속에서 미래의 도시에 대한 담론을 제시하는 전시이자 논의의 장이 되고자 한다. 이에 "기술 혁신의 시대에 바람직한 스마트 도시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스마트' 도시에 대한 개념화를 이끌어낼 비전을 선보일 것이라 하는 이 전시는 너무도 당연하게 생각했던 도시 속 기술, 경제, 환경에 대해 비판적이면서도 독창적으로 사유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오프닝은 오는 3월 25일이다. 



정서연 (앨리스온 에디터)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