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웹-레트로》는 지난 30여 년간 커뮤니케이션, 이미지 생산과 소비, 예술적 실천이 발생하는 기술 환경 조건을 근본적으로 뒤바꿔온 월드와이드웹(World Wide Web)에 주목하여 네트워크망을 통해 시도되었던 새로운 미술들을 역사적으로 되짚어본다. 1990년대와 2000년대는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매체의 등장과 함께 예술가들이 그 역할과 규칙, 가능성과 한계를 탐색해나갔던 시기였다. 이번 전시는 이시기를 돌아보며 예술의 관습이 인터넷을 통해 어떻게 변모해왔는지 그려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인터넷 아트의 특성을 바탕으로 세 가지 측면을 재구성해 본다. "인터넷 아트는 사회를 어떻게 바라보고 관계 맺어왔는가?" 또 "인터넷 아트는 개인의 존재와 이미지에 대한 인지 변화를 어떻게 반영하고 있는가?" 마지막으로 "인터넷 아트는 당시 미술의 경계를 어떻게 확장시켜왔는가?".


이러한 질문에 대한 답으로 다음과 같은 작품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사이버스페이스를 대안적인 공간이자 전술적인 미디어로 활용해 사회적 개입을 이루거나 감춰져있던 부분을 비판적으로 드러내면서 사회에 발언하였던 작품들, 둘째, 스크린, 가상현실, 실시간 원격 존재 등이 만들어낸 새로운 감각이나 과거 예술 매체를 재고안 했던 실험들, 셋째, 온라인상에서 누구나 창작자가 될 수 있었고 언더의 문화나 상업적, 대중적 소통도 포괄하였던 개방성을 보여주는 작품들과 당시 인터넷의 단편적 활용에 대한 비평을 보여주는 작품들이 그것이다.


또한 이번 전시는 인터넷 아트를 다루는 만큼 역사적으로 중요한 작품들을 온라인상에서 링크하는 온라인 아카이브 프로젝트를 비롯 기술, 사회, 문화사를 아우르는 연표, 당시의 활동을 보여주는 아카이브를 선보인다. 이에 더해 급변하는 기술 환경 속에 구동하지 않는 일부 작품들을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였다. 아카이브 프로젝트는 국내외의 다양한 예술적 시도를 소개하고 인터넷 아트가 지닌 시대적, 문화적, 기술적 맥락을 함께 살펴볼 수 있는 지형도를 구축하여 보다 긴 호흡으로 각 흐름들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러한 시도들을 시기별, 특성별로 분류하여 심층적인 연구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이번 전시가 한국 현대미술에서 아직 체계적으로 정리되지 못한 인터넷 아트에 대한 연구의 시발점이자 비물질적인 특성을 가진 인터넷 아트의 수집 및 보존 문제 그리고 현재의 포스트인터넷 아트가 내포하고 있는 속성까지도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WEB-RETRO / -레트로

2019.3.12. – 6.9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시실2, 프로젝트 갤러리2, www.web-retro.kr

개막행사 2019년 3월 12일 화요일, 오후 5시



앨리스온 공동기획




www.web-retro.kr


* 온라인 아카이브 사용방법 안내


1. 왼쪽 상단의 메뉴를 통해 시기별인터넷 아트작품들이 소개됩니다.

2. 해당 작가이름 작품제목을 클릭하시면, 팝업창을 통해 작품 내용이 소개됩니다.

3. 팝업 페이지 하단의 링크를 통해 작품의 온라인 페이지로 이동하실 있습니다. 

4. 오른쪽 상단의 ‘Timeline’ 메뉴를 통해 인터넷 아트의 역사에 관한 내용이 소개됩니다.  


온라인 아카이브는 인터넷 아트가 지닌 시대적 · 문화적 · 기술적 맥락을 함께 살펴볼 있는 지형도를 구축하여 미술관 전시를 맥락적으로 보충하고 보다 호흡으로 해당 흐름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또한 인터넷 아트의 전신이 되었던 과거의 시도로부터 최근의 네트워크 온라인을 기반으로 제작된 예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167 작가의 200점의 작품들을 시기별로 분류하여 보다 심층적인 연구의 토대를 마련하고자 한다.




문현정 (앨리스온 에디터)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