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9 디어 시네마: 차이와 반복
Dear Cinema: Difference and Repetition
🗓2019. 4. 26 — 5. 19

협력 큐레이터: 변성찬, 유운성, 정세라
Guest Curators: Byun Sungchan, Yoo Un-Seong, Jung Sera

mmca.go.kr/filmandvideo

2019 디어 시네마는 세 분의 비평가이자 큐레이터(변성찬, 유운성, 정세라)를 초청하여 '차이와 반복'이라는 다소 광의의 개념을 바탕으로 첫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질 들뢰즈의 저서 『차이와 반복』에서 빌려온 이 개념은 현대 영상 예술의 복잡하고 경계가 모호한 지형을 들여다보기에 적절한 개념이다. 독창적이고 유일무이한 작품을 창작하려는 많은 예술가들의 열망이 때로는 위장된 차별화 전략에 이용되거나 문화상품으로 소비되기도 하는 이 시대에 기획자와 비평가는 근소한 차이만 가진 채 반복되는 작품들을 지켜보면서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작품들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 영화 또는 비디오 아트로 표현되는 많은 이야기와 그 형식들이 기계적이고 천편일률적인 반복으로 가득한 세계를 반영한다면, 그러한 허상들의 세계 속에 숨어 있는 반복의 지도 위에서 우리는 작은 차이들을 끄집어내야만 할 것이다.

Exploring the broad concepts of ‘difference and repetition’, 2019 Dear Cinema invites three critics and curators to make the first program of this year. Borrowed from Difference and Repetition by Gilles Deleuze, these concepts are useful in understanding the complex topography of contemporary moving images whose boundary is ambiguous. Many artists’ aspirations towards the creation of an original and unique piece have at some time been addressed by some curators as their differentiation strategy and consumed as a cultural product. In this environment, critics and curators have no choice but to wait hopefully for the next masterpiece, while watching a stream of almost identical works appearing with only minute differences. If a number of stories and forms expressed in film and video art reflect a world full of mechanical and monotonous repetition, then we should detect and amplify even subtle distinctions where we find them on the map of repetitions hidden in the world of illusion.
Dear Cinema 2019 introduces small variations that three critics and curators have discovered in films and video arts produced in Korea since 2000. Perhaps we should give these works which courageously experiment with small changes as much attention as if we were looking into the differences between images collected and archived in our own memories.

 

협력 큐레이터

 

변성찬, 유운성, 정세라

 

상영작

 

카메라와 대상의 관계, 세 가지 경우

 

미디어로 행동하라 in 삼척팀 <미디어로 행동하라 in 삼척>

김남석, <쿼타>

안건형, <한국인을 관두는 법>

 

영화라는 기억

 

김홍준, <나의 한국영화>

노재운, <총알을 물어라!>

손재곤, <너무 많이 본 사나이>

김현정, <은하 비디오>

임철민, <빙빙>, <야광>

 

비디오 심포니: 연접, 이접, 통접의 서곡

 

정연두, <키갈리, 밤 속으로 >, <와일드 구스 체이스>

이지송, <75분의 1>, <이쪽 저쪽>

안정주, <하모니-립싱크 시리즈- 파리>, <드릴>, <브레이킹 투 비츠>

한경우, <스타패턴셔츠>, <검은 의자와 흰 오브제들>

조이경,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현기증>

김해민, <접촉불량>, <삼촌과 이모>, <신춘향>

전소정, <광인들의 배>, <유령들>

무진형제, <궤적(櫃迹) - 밤의 대화>, <목하, 세계진문(目下, 世界珍門) >, <비화(飛化)>

안정윤, <구경꾼>, <세상에서 제일 쓸대없는 짓을 합니다. 제가>

권혜원, <조선관광단(가이드)>, <어느 관광엽서의 일생>

 

더 자세한 프로그램 정보:

http://www.mmca.go.kr/exhibitions/exhibitionsDetailExh.do?exhId=201904160001143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