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art & news

인공정원_남서울미술관_12.04~12.23

비회원 2012. 11. 22. 17:29

 

 

 

12월4일부터 12월23일까지 사당에 위치한 남서울미술관에서 건축, 미디어, 사운드 등 다양한 장르가 실험적으로 구현된 뉴미디어아트 전시인 <인공정원>전을 개최한다. 이번전시는 영국, 벨기에, 일본, 오스트리아, 인도 등지에서 활동하는 국외 작가의 작품과 함께, 국내를 오가며 활발하게 작업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작가 5인이 참여하여 <인공정원>이라는 주제로 신작을 발표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특히 이번전시에는 아키그램(Archigram)과 함께 20세기 아방가르드 건축의 선구자로 잘 알려진 하우스 루커(Haus-Rucker-Co.)의 초기 작품 사진과 드로잉 19점이 국내 처음으로 소개된다. 라우리즈 오르트너와 귄터 잠프 켈프 그리고 클라우스 핀터에 의해 설립된 오스트리아 건축 공동체인 하우스 루커는 건축디자인부터 행위예술까지 그 활동영역이 어느 특정한 매체나 형식에 국한되지 않았으며 일찍이 환경의 변화를 예측한 ‘임시적인 건축’ 또는 ‘일회용 건축’이라는 개념을 적극적으로 전파해 왔다.

인도출신 작가인 랑비르 칼레카(Ranbir Kaleka)의 Forest(2012)는 회화와 영상의 결합이라는 매체의 이질적 특성을 바탕으로 현실 초월적이고 환상적인 시공간을 창조하지만 작품의 줄거리는 작가 개인의 경험에서 출발한 인도인의 삶이나 이주 노동자 문제 등 실존의 문제들이 주를 이루며 현실을 고발하고 있다.

또한 지난 10년간 디지털환경과 네트워크시스템의 정치적, 경제적, 문화적 코드를 읽어내는 작업들을 선보인 미디어 아티스트 양아치는 스토리텔링을 기반으로 한 설치 및 퍼포먼스 작업인 고환암 환자를 위한 모임(2012)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우리에겐 ‘삐삐롱스타킹’이나 ‘원더버드’ 등의 인디밴드 활동으로 잘 알려진 권병준의 사운드 아트 인스톨레이션인 공중 정원(2012)은 빛을 감지하는 센서에 의해 프로그래밍 된 사운드가 16대의 다른 스피커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연주되는 작품으로써, 공간과 소리, 그리고 빛과 같이 시간과 장소에 따라 가변적인 요소들에 의해 작품이 완성된다.

금천예술공장 다빈치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인 HYBE(한창민, 류성웅)의 인터렉티브 미디어아트 인스톨레이션인 Light Tree(2011)는 건축가 국형걸 교수(이화여자대학교)가 디자인한 파빌리온인 Floating Garden(2012)과 함께 전시될 예정이며, 국내 뉴미디어아트 1세대로 현재까지도 활발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는 서효정 교수(sadi)는 동일본 대지진 부흥지원활동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원 받아 전시했던 작품을 이번전시를 통해 새롭게 재현한다.

그밖에 관람객의 움직임에 반응하여 마치 빗속을 걷는 듯한 몽환적인 빛과 사운드를 연출하는 일본의 미디어아티스트 타카히로 마츠오, 벨기에 출신의 유명 미디어아트 그룹인 랩오(LAb [au]), 그리고 영국의 사운드 디자이너이자 미디어아티스트인 소피 클레멘츠(Sophie Clements) 등이 참여하였다.

전시명 : 인공정원
전시기간 : 2012월 12월 04일 ~ 12월 23일
전시장소 : 남서울미술관  
부대행사 : 오프닝 퍼포먼스 12월 04일 오후 4시 /  권병준+달파란+박민희, 양아치+류한길
작품구성 : 뉴미디어아트, 건축, 사운드, 사진, 드로잉 / 29점
참여작가 : 국형걸, 권병준, 서효정, 양아치, HYBE, 하우스 루커, LAb[au], 랑비르 칼레카, 소피클레멘츠, 타카히로 마츠오